top of page

밴쿠버 패션위크가 주목한 SS24 런웨이 하이라이트

Updated: Dec 12, 2023

2024 S/S 시즌, 글로벌 디자이너들이 독창적인 컬렉션을 선보이기 위해 밴쿠버에 모였다. 지난 10월 17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밴쿠버 패션위크에는 캐나다뿐만 아니라 일본, 미국, 한국, 멕시코 등 전 세계의 디자이너들과 브랜드들이 참여하여 런웨이를 통해 큰 관심을 받았다.




ZAGAE – Korea, Yunho ShinZAGAE는 한국 전통의상의 실루엣과 디테일에서 영감을 받아 ‘지속 가능성’을 중심으로 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첫 번째 라인인 ‘OTTER’는 한국의 멸종 위기 동물인 수달을 상징하며, 고급스러운 소재, 수제 제작, 모노톤 컬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장될 수 있는 아이템으로 만드는 데 초점을 두었다.


Socarrás – Colombia, Juan Pablo Socarrás YaniSocarrás는 Hilos de la Tierra (Threads of the Earth) 프로젝트와의 협업을 통해 ‘Cecilia’ 컬렉션을 선보였다. ‘Cecilia’ 컬렉션은 자수, 비즈 짜기, 천연염료 등 장인 기술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아름다운 작품으로, 문화 보존과 세대 간 이야기 공유에 기여했다.


SIRUSI LOCUS – Japan, Katsuya KouboSIRUSI LOCUS는 사회적 표준에 부합하지 않는 소수자들을 위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 컬렉션을 착용한 사람들을 하나의 공동체로 연결하며, 이를 통해 더욱 포용적이고 수용적인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 염원을 담았다.


Yaxin Zone – Taiwan, Yahsin ChungYaxin Zone은 ‘2024 SOLO DANCE’ 컬렉션을 통해 디자이너인 Yahsin Chung이 직접 그린 6개의 그림을 공개했다. 이 컬렉션은 발레에서 영감을 받아 연보라와 베이지를 베이스로 블랙과 진회색 톤의 의상을 제작하였으며, 발레 무용수가 홀로 무대를 압도하는 놀라운 장악력에 경의를 표하였다.


Old Fashioned Standards (OFS) – Canada, CassandraOld Fashioned Standards는 맞춤형 장인 정신을 기반으로 둔 브랜드로, 디자이너인 Cassandra Bailey는 데님 및 코듀로이 등 다양한 원단을 사용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MAHAUD – France, Mathilde CovelliMAHAUD는 초현대적 실루엣을 반영한 SS24 컬렉션을 공개했다. 디자이너 Mathilde는 ‘지속 가능성’을 기반으로 하여 트렌디하고 윤리적인 패션 오브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 컬렉션에서는 업사이클 타이즈를 선보였다.

10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